日 관방장관 “한일 정상회담, 의미 있었다” 평가
日 관방장관 “한일 정상회담, 의미 있었다” 평가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12.2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리는 한일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모습. (사진=청두 연합뉴스)
지난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리는 한일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최근 열린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의미 있었다”고 평가했다.

25일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전날 중국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개최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일 간의 최대 과제인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해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직접 조기해결을 요청했다”며 “두 정상은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두 정상 사이에 북한 문제의 긴밀한 협력을 거듭 확인하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한 일본 입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이해를 얻었다”며 “양국 정상이 오랜만에 직접 마주 앉아 회담한 것은 유의미한 일이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향후 한일 정상회담이 또 열릴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는 결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전날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강제 징용, 수출규제 등 한일 갈등 현안에 대해 45분간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아베 총리는 그간 계속 주장해 왔듯 지난해 10월 한국대법원이 판결한 강제 징용 배상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시정을 요구했고, 문 대통령 역시 ‘행정부가 사법부 판단에 개입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강제 징용 문제를 두고 양 정상이 여전한 입장 차를 보여 사실상 큰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게 외교계 일각의 분석이다.

이에 강제 징용 문제 연장선상에 있는 수출규제 해제에 대한 문제도 아직까지 해결의 돌파구를 찾지 못한 모습이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는 양국이 만족한 만한 대승적 합의는 이뤄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우리는 이웃이고 서로 관계가 중요하다”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한 만큼 앞으로 진전된 결과가 도출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신아일보] 이인아 기자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