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日 수출규제, 7월 이전 수준 회복해야"
文대통령 "日 수출규제, 7월 이전 수준 회복해야"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2.2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간) 청두(成都) 샹그릴라 호텔에서 가진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갖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양 정상은 수출규제 문제를 촉발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서는 여전한 입장차를 확인했다.

다만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루고,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정상 간 만남이 자주 이뤄져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지난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되어야 한다"면서 아베 총리의 결단을 당부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수출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 풀어나가자"고 답하며 "우리는 이웃이고 서로 관계가 중요하다는데 의견이 같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실무협의가 원활하고 속도감 있게 진행되도록 함께 독려하자"면서 "이번 만남이 양국 국민에게 대화를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외에 두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일 및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와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내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통한 스포츠·인적 교류의 중요성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회담은 이번이 6번째로, 작년 9월 미국 뉴욕 유엔 총회를 계기로 성사된 것에 이어 15개월 만의 한일정상회담이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