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개발 자회사 지배구조 개편…조직 역량 강화
넥슨, 개발 자회사 지배구조 개편…조직 역량 강화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12.2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레드 인수, 불리언게임즈 합병 진행
 

넥슨이 산하 개발사들의 구조개편을 통해 개발조직 역량 제고에 나선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손자회사인 넥슨레드의 지분 전량을 인수하고, 자회사인 불리언게임즈에 대한 흡수합병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넥슨의 이번 흡수합병은 개발사들의 구조를 개편해, 각각의 개발 법인이 보유한 노하우와 리소스를 유기적으로 통합하기 위함이다.

넥슨레드는 모바일 SRPG ‘판타지워택틱스R’, 모바일 MMORPG 액스(AxE) 등을 개발한 스튜디오로, 국내외에서 우수한 개발력과 흥행력을 동시에 입증해왔다.

불리언게임즈는 글로벌 IP인 ‘다크어벤저’ 시리즈를 개발한 스튜디오로, 액션 RPG 개발에 있어 독보적인 역량을 갖고 있다. 특히 콘솔급 RPG의 그래픽과 재미를 구현한 후속작 ‘다크어벤저3’는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수 3500만 건 이상을 기록했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올 한 해 넥슨은 대내외적인 변화와 도전 속에서 회사의 내실을 다지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각 개발 조직이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넥슨만의 경쟁력을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이달 초 신규게임 개발 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김대훤 넥슨레드 대표를 선임한 바 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