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한일 정상회담… 수출규제 '돌파구' 집중 모색
오늘 한일 정상회담… 수출규제 '돌파구' 집중 모색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2.24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중국 쓰촨성(四川省) 청두(成都)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이번 회담은 지난해 9월 뉴욕 유엔총회 이후 15개월 만에 가까스로 성사된 것이다. 이날 두 정상은 악화일로를 걷던 한일관계를 복원을 위한 논의를 진행할 전망이다.

특히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등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져 한일 관계 회복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일본은 지난 20일 반도체 소재인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규제 완화 조치를 통해 성의를 보이는 듯 한 제스처를 취했지만, 청와대가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청와대는 수출규제를 완전히 원상복구 하는 것을 전제로 지소미아 종료를 연장하는 방식의 '일괄 타결'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한중일 경제인들이 주최하는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3국 경제인 간 교류를 격려한다.

이어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가 2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3국 협력 현황 평가 및 발전 방향·지역 및 국제 정세 등이다.

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중일 양국의 기여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후 한중일 공동언론발표, 한중일 정상 환영오찬 및 한중일 20주년 기념행사 등이 이어진다. 3국 정상도 행사에 참여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정을 모두 소화한 뒤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