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3+1, 석패율제 포기… "선거법·공수처법 일괄 상정 위해"
야 3+1, 석패율제 포기… "선거법·공수처법 일괄 상정 위해"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12.2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본회의 개최 가능성
"한국당·민주당 깊은 유감"
선거법 합의를 논의하기 위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선거법 합의를 논의하기 위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에서 더불어민주당을 뺀 야당 '3+1(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대표들이 23일 석패율제를 도입하지 않는 내용의 선거법 개정안을 최종 추인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심상정 정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유성엽 대안신당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3+1 회동 후 이같이 합의했다.

손 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에서 "오늘 중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안, 예산부수법안 및 민생법안을 일괄상정해 통과시키기 위해 대승적 차원서 석패율제 포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 대표는 "우리는 장기화하고 있는 국회 파행을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다만 손 대표는 "한국당의 의회주의 파괴 행위와 민주당의 무책임한 버티기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함께 밝혔다. 

군소야당이 이같이 합의하면서 이날 중 전격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상정을 포함한 본회의가 개최될 가능성이 상당해졌다. 

앞서 이들 야4당은 지난 18일 △민주당이 요구한대로 30석을 연동형 배분의 상한으로 하는 방안(소위 캡)을 수용하되 △석패율제는 지역구도 완화를 위해 도입하기로 하고 △향후 100%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에 합의 사항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같은날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석패율제는 재고해달라"며 선거법 논의에 제동을 걸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