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자회사 'SPC GFS' 노사문화대상 장관상 수상
SPC삼립 자회사 'SPC GFS' 노사문화대상 장관상 수상
  • 박성은 기자
  • 승인 2019.12.1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협의회 등 노사 간 소통강화·신뢰제고 노력
선진 노사문화 실천 공로…고용노동부 장관상
지난 12월13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진행된 '2019 노사문화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SPC GFS 이석형 상무(좌측)와 황영창 노동조합위원장(우측)이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PC삼립)
지난 12월13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진행된 '2019 노사문화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SPC GFS 이석형 상무(좌측)와 황영창 노동조합위원장(우측)이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PC삼립)

SPC삼립은 식품·유통 자회사 SPC GFS(Global Food Service)가 상생협력의 노사문화 정착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9 노사문화대상’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노사문화대상은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 주관으로 상생의 노사문화를 모범적으로 실천한 기업을 포상하는 제도다.

올해는 10개사가 최종 선정됐는데, 선정된 기업은 3년간 정기근로감독 면제와 세무조사가 유예되며 금리우대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

SPC GFS는 분기별 상생협의회를 진행하고, 정기적인 노사교류 활동을 통한신뢰향상과 경영현안 공감대 형성 등 선진 노사문화 실천을 위해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SPC GFS 관계자는 “노사 간 소통을 강화해 투명한 경영환경을 조성하고, 상생관계를 이뤄야 기업도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모범적인 노사문화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PC GFS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취약계층 채용확대와 처우개선 등 고용안정을 위한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으로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