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족 생애 첫차, 쉐보레 스파크로 희망 키웁니다”
“우리 가족 생애 첫차, 쉐보레 스파크로 희망 키웁니다”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9.12.1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한마음재단, 사회 취약 계층 10가정에 스파크 10대 기증
(사진=한국지엠한마음재단)
(사진=한국지엠한마음재단)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전국 공모를 통해 최종 선정된 사회 취약 계층 가정의 희망찬 미래를 응원하고자 쉐보레 스파크 차량 10대를 기증했다고 17일 밝혔다.

한마음재단은 16일 오후, 한국지엠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시저 톨레도(Cesar Toledo) 부사장과 황지나 한마음재단 사무총장, 신정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장과 스파크 기증 수혜 가족,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홍보대사인 2019 미스코리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파크 전달식을 진행했다.

시저 톨레도 부사장은 “지난 2005년 한마음재단이 설립된 이래 올해까지 총 627대의 차량을 지역 사회에 기증하며,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이웃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돼왔다”며 “우리 임직원들의 따뜻한 정성이 모여 전달된 스파크가 수혜 가족의 든든한 발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7세 자녀를 홀로 키우고 있는 임문정 씨는 “아이가 지난여름 화상을 입어 대중교통으로 통원 치료를 하는 과정에서 큰 어려움을 겪었다”며 “앞으로 우리 가족의 첫 차인 스파크를 타고 더욱 편리하게 통원 치료를 받을 수 있어 기쁘다”고  이번 차량 선정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번 스파크 기증 사업은 올해 한마음재단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차량 기증 업무 협약을 맺고, 사회 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지난 10월부터 전국 공모를 통해 진행됐다. 이후 두 기관은 공정한 심사를 거쳐 경제적 어려움에도 자립 의지가 강하고 더불어 스파크 후원을 통해 미래의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는 10가정을 선정했다.

한편, 한마음재단은 임직원들의 이웃 사랑 및 자발적인 봉사 정신을 바탕으로 2005년 설립된 사회 복지 법인으로, 임직원들의 기부 프로그램을 통해 전국 사회복지 기관 및 소외 계층을 위한 다향한 자선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아울러 지난 2005년 한국지엠 임직원이 중심이 돼 설립한 한마음재단은 사회복지 법인으로 출범 이후 매년 설, 추석, 장애인의 날, 성탄절 등 어려운 이웃들이 소외감을 느끼기 쉬운 명절이나 기념일 등에 다양한 이웃사랑 봉사 활동을 펼쳐 오고 있다. 

또한 의료비, 장학금, 사회 통합 계층 영재 학교, 시각장애인 지원 등 사회 통합 계층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차량 기증, 복지시설 수리 및 물품 지원, 긴급 구호 등 공익단체 지원 사업과 임직원 자원 봉사 활동 지원 등 다양한 사회 복지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하고 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