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신형 수산과학조사선 '탐구3호' 취항
국립수산과학원. 신형 수산과학조사선 '탐구3호' 취항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9.12.15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변항, 700t급 신형 수산과학 조사선 '탐구3호' 취항식
수산과학조사선 '탐구3호' (사진=국립수산과학원)
수산과학조사선 '탐구3호' (사진=국립수산과학원)

국립수산과학원은 오는 17일 오후 2시 부산 기장군 대변항 국가어업지도선 전용부두에서 700t급 신형 수산과학조사선 '탐구3호'의 취항식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노후한 기존 탐구3호를 대체하기 위해 총 202억원을 투입해 건조한 신형 탐구3호(797t)는 최대 15.5노트의 속도로 항행할 수 있으며, 승무원과 연구원 30명이 승선해 중간 보급 없이 최대 30일 동안 항해하며 연구를 수행할 수 있다.

특히 과학 어군탐지기, 해저지형 탐사장치, 정밀 수심 측심기, 초음파 해류 관측장치, 표층 수온·염분 측정기 등 첨단 조사장비를 탑재해 우리나라 수산자원과 해양환경 조사 역량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수과원은 기대하고 있다.

1992년 6월 진수한 기존 탐구3호는 지난 27년 동안 연구조사 업무를 수행했다.

최완현 수산과학원장은 "신형 탐구3호는 인수와 동시에 해양사고 수색 지원에 투입되는 등 그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며 "첨단 장비를 탑재하고 신형 선박인 만큼 보다 안전한 근무 환경에서 수준 높은 연구결과를 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