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최초 주민추천 고성읍장 탄생
경남도 최초 주민추천 고성읍장 탄생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9.12.13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리면 부면장 김현주 후보, 고성읍장 최종 후보 선출
김현주 고성읍장. (사진=고성군)
김현주 고성읍장. (사진=고성군)

경남 고성군은 지난 12일 경남 최초의 주민 손으로 직접 뽑은 고성읍장이 탄생했다.

고성군은 올해 7월 고성읍장 주민추천제시행 계획을 밝혔고 지난 12일 고성군 실내체육관에서 고성읍장 주민추천제 선발심사를 실시한 결과 상리면 부면장 김현주 씨가 최다 득표해 주민추천 고성읍장 최종 후보로 선출됐다.

이번 투표 결과 1위를 차지한 고성읍장 최종 후보자는 인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특별한 하자가 없는 한 2020년 1월 1일자로 고성읍장에 임명될 예정이다.

고성군은 본격적인 투표 실시에 앞서 지난 11월 19일부터 22일까지 고성읍장 주민추천 대표인단을 모집한 결과 1950명이 접수해 약 10:1의 경쟁률로 200명의 고성읍장 주민추천 대표인단을 선정했다.

지난 12월 5일, 6명으로 최종 확정된 후보자들은 자신의 약력과 읍장으로서의 공약 등이 담긴 홍보물을 제작해 선정된 주민 대표인단 200명에게 배포했다.

이번 선발심사는 ▲읍장 후보자 6명의 정견 발표 ▲질의응답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한 온라인 투표 순으로 진행됐다.

후보자들은 고성읍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시설 및 편의시설 확충, 주민 복지 증진 등 그동안 고민하고 준비했던 다양한 공약들을 제시했다.

읍장 후보자 김현주 씨는 “주민추천 읍장이 되기 위해 그동안 고성읍에 대해 많은 고민과 공부를 했다”며, “믿고 선택해주신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읍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읍장 주민투표제에 심혈을 기울일 것을 주문한 백두현 고성군수는 “지방자치의 가장 큰 병폐는 소수의 기득권들이 권력을 독점해 행정을 좌지우지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 며 “ 이를 극복하기 위해 다수의 군민들이 직접 행정에 참여해 자신들의 의제를 의논·결정·집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행정에서 할 일"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고성/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