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강원 고성·전남 신안서 '제2회 꿈마을 과학캠프' 개최
CJ헬로, 강원 고성·전남 신안서 '제2회 꿈마을 과학캠프' 개최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12.1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험 중심 프로그램으로 농어촌 지역 아이들 ICT 교육 기회 확대
(이미지=CJ헬로)
(이미지=CJ헬로)

CJ헬로가 올해도 농어촌 지역 아이들에게 ICT(정보통신기술) 체험과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CJ헬로는 이달 들어 ‘제2회 꿈마을 과학캠프’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꿈마을 과학캠프’는 CJ헬로가 보유한 사업역량을 기반으로 농어촌 지역 아동들에게 더 많은 ICT 기술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어린이들의 진로 탐색을 돕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 같은 행사는 지난해에 이어 2회째로, 올해는 이달 7일 강원도 고성군 세계잼버리 수련장과 12일 전라남도 신안군 압해초등학교에서 두 차례 열렸다.

‘내가 바로 미래 로봇 과학자!’를 주제로 열린 이번 캠프에는 약 200명의 어린이가 참여했다.

CJ헬로는 교육부 소관 사회적 기업 ‘참다솜교육’과 손잡고 교육 프로그램을 DIY와 놀이 중심으로 다양화해 로봇 기술과의 친근감을 높이고, 아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었다.

주요 프로그램은 재활용품을 활용한 나만의 ‘Hello봇’ 만들기를 비롯해 △코딩 교육 로봇 ‘오조봇(OZOBOT)’을 활용한 컬링 대회 △로봇 축구 대회 등이다.

특히 올해 캠프의 백미였던 ‘Hello봇 만들기’ 프로그램에선 아이들의 상상력이 유감없이 발휘됐다. 아이들은 종이상자, 페트병 뚜껑 등 다양한 재활용품을 부품 삼아 나만의 로봇을 디자인해 각기 다른 모양과 기능의 로봇 100여 개를 만들었다.

코딩 교육 로봇 ‘오조봇(OZOBOT)’을 활용한 컬링 경기도 이어졌다. 아이들이 설계한 대로 움직인 로봇이 쳐낸 공이 최고점 위치에 다다르자 승자의 환호와 패자의 탄성이 동시에 터져 나왔다. 또 이동형 로봇의 작동 원리와 조종 방법을 배운 아이들은 ‘로봇 축구 대회’에 참가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를 펼치기도 했다.

이번 ‘제2회 꿈마을 과학캠프’는 CJ헬로 호남방송 사회공헌캠프가 봉사활동에 자발적으로 나섰다. 호남방송 기술팀 임직원들은 아이들의 일일 보조 교사로 나서 로봇 제작·코딩 등에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을 돕는 한편, 일일 진로 상담사로 활약했다.

압해초 천민경 혁신교무부장(47세)은 “압해초등학교는 섬 지역에 위치한 탓에 전문 교사, 교육 장비 등 ICT 교육 여건이 상대적으로 부족해 미래 교육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꿈마을 과학캠프를 통해 미래 기술을 경험해본 것이 아이들의 진로 설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수진 CJ헬로 CSV 경영팀장은 “CJ헬로는 지역 기반 사업자로서 지역 아동들이 더 많은 ICT 교육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