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결사 항전 의지
황교안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결사 항전 의지
  • 허인 기자
  • 승인 2019.12.1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되어 싸우고 승리하자”…14일 광화문 집회 참여 독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농성하며 의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농성하며 의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4+1' 협의체의 패스트트랙 법안 강행 처리를 두고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며 투쟁 의지를 드러냈다.

황 대표는 지난 11일부터 사흘째 한국당 의원들과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위한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정상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없다. 그리고 시간이 없다. 곧 2대 악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선거법) 쿠데타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농성을 하고 장외집회도 할 것"이라며 "죽기를 각오할 수밖에 없는 투쟁, 그것을 멈출 수 없는 현실이 너무나 참담하다. 문제 해결의 방법이 거의 투쟁밖에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 서글프다"고 적었다.

'4+1' 협의체에 대해 "권력의 불나방, 자유민주주의의 틈새를 누비고 들어와서 자유민주주의를 뒤덮어 버리려고 하는 잡초 같은 세력"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좌파세력에게 패배한다는 것은 곧 자유민주주의의 최후를 말한다"며 "'청와대+4+1', 이 난잡한 세력들과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국회에서도 광장에서도 하나되는 힘으로 싸우고 승리하자”고 투쟁을 독려했다.

자유한국당은 오는 14일 오후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고 투쟁 수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