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농구장서 만난 '5GX 트레일러'에 동물원이 펼쳐졌다
[르포] 농구장서 만난 '5GX 트레일러'에 동물원이 펼쳐졌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12.12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 기술로 다양한 동물 소환…SK텔레콤 5G 특화 콘텐츠 즐겨
지난 11일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 앞에 설치된 SK텔레콤의 5GX 트레일러.(이미지=SK텔레콤)
지난 11일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 앞에 설치된 SK텔레콤의 5GX 트레일러.(이미지=SK텔레콤)

농구를 보러 온 관람객들이 경기장 앞 최신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가 설치된 트레일러 앞에 줄지어서 있었다. 줄을 따라 트레일러에 올라섰더니 증강현실(AR)로 구현된 동물원부터 5세대(G)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중 이(e)스포츠 경기를 시청할 수 있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눈앞에 펼쳐졌다.

지난 11일 SK나이츠와 KT 소닉붐의 경기가 있던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의 입구 앞에선 이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는 SK텔레콤의 ‘5GX 트레일러’를 만날 수 있었다.

SKT텔레콤 ‘5GX 트레일러’는 찾아가는 체험존으로, 대형 트레일러 차량에 SK텔레콤의 5G 특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었다. 

‘5GX 트레일러’는 지난 8월말 ‘갤럭시노트10’ 개통 행사와 함께 첫 선을 보였고, 그간 13만명의 고객이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10월15일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2차전이 열린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내 ‘5GX 트레일러’엔 이날 하루만 2만5000여명이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SK텔레콤)
(이미지=SK텔레콤)

‘5GX 트레일러’가 농구 경기장을 찾은 건 ‘2019-2020 시즌 프로농구’의 개막 시즌이다. SK텔레콤은 지난 10월부터 잠실 학생체육관 등을 찾아 농구 팬들에게 5G 서비스 체험기회를 제공했다.

5GX 트레일러의 체험콘텐츠는 올 여름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SK텔레콤은 최근 페이스북과 함께 한국 시장에 선보인 ‘오큘러스 고(Go)’를 ‘5GX 트레일러’에 추가했다. 

‘오큘러스 고’는 스마트폰 없이 자체 디스플레이를 사용해 기존 디바이스보다 더 몰입감 있는 가상현실(VR) 체험을 제공한다.

또 SK텔레콤의 VR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버추얼 소셜 월드’도 ‘5GX 트레일러’ 라인업에 합류했다. 

‘버추얼 소셜 월드’는 이용자가 자신만의 가상공간에서 영상콘텐츠 등을 감상하고, 아바타를 형성해 다른 이용자들과 소통 가능한 공간에서 대화 등을 나눌 수 있다.

‘5GX 트레일러’에선 e스포츠 특화 서비스인 ‘멀티뷰’와 ‘점프 AR 동물원’도 체험할 수 있었다.

멀티뷰는 인기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LoL)’ 중계를 국내 최다인 12개 시점으로 골라볼 수 있는 서비스로, e스포츠팬들에게 ‘관전 문화를 바꾸는 킬러 서비스’로 평가받는다. ‘점프 AR 동물원’은 알파카, 웰시코기, 미니비룡 등 귀여운 동물들을 AR 기술로 소환해 함께 셀카를 찍거나 색칠하는 체험을 할 수 있다.

현장에 있던 SK텔레콤 관계자는 “날이 추워져 예전보단 방문객이 줄었지만, 여전히 많은 이들이 찾아주신다”며 “AR동물원이 가장 인기 있고, 성인들은 가상공간에서 모여 소통 가능한 버추얼 소셜월드에 관심을 보이는 편”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