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AR 동물원' 새단장…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SK텔레콤 'AR 동물원' 새단장…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 나원재 기자
  • 승인 2019.12.1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타 복장의 동물과 사진 찍고 카드 만들어 SNS 공유
SK텔레콤 홍보 모델이 잠실 5GX 부스트파크인 롯데월드타워 앞 아레나 광장에 설치된 이글루에서 크리스마스 ‘Jump AR 동물원’ 서비스를 즐기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홍보 모델이 잠실 5GX 부스트파크인 롯데월드타워 앞 아레나 광장에 설치된 이글루에서 크리스마스 ‘Jump AR 동물원’ 서비스를 즐기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점프(Jump) 증강(AR) 동물원’을 새 단장하고 이용자에게 다채로운 즐길거리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Jump AR’는 산타, 눈사람, 트리 등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복장을 한 AR 동물들과 어디서든 사진을 찍고 AR 카드를 만들어 친구, 연인, 가족들에게 마음을 전할 수 있다.

이용자는 스마트폰에서 ‘Jump AR’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한 후 AR동물원을 클릭하면 아메리칸 쇼트헤어, 레서판다, 웰시코기, 알파카, 비룡, 판다 등 6종의 귀여운 미니 동물들의 다양하고 귀여운 표정과 몸짓을 감상할 수 있다.

산타옷을 입은 고양이가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고 기뻐하는 모습, 요정 복장을 한 레서판다가 멋진 트리를 꾸미는 모습, 루돌프 분장을 한 알파카가 신나는 캐롤을 부르며 춤을 추는 동작 등을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Jump AR’ 앱에서 나만의 AR 카드를 만들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도 새롭게 제공한다.

이용자는 오는 16일부터 AR 동물과 찍은 사진을 본인이 직접 고른 카드 액자와 배경으로 꾸며 나만의 동영상 크리스마스 카드를 만들 수 있다. 총 11가지의 크리스마스 트리 모양의 액자 안에 눈이 내리거나 반딧불이나 별빛이 반짝이는 배경 효과도 입힐 수 있다.

SK텔레콤은 크리스마스뿐만 아니라 앞으로는 설날, 추석 명절 등 다양한 시즌별 이벤트에 어울리는 카드 만들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전국 주요 ‘5GX 부스트파크’를 방문하는 방문객은 크리스마스 테마의 AR동물원 서비스를 즐기면서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강남, 잠실, 부산 남포동, 부산 서면, 대구 동성로 등 전국 10개 부스트파크를 방문해 ‘AR 동물원’ 인증샷 이벤트에 참가한 이용자에게 에코백, 무릎 담요 등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 사업본부장은 “고객들이 직접 AR 콘텐츠를 제작하고 함께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의 Jump AR 기능을 진화·발전시키고 있다”며 “지속적인 AR 콘텐츠 개발과 혁신을 통해 고객들의 즐거운 순간을 더 특별한 추억으로 만들 수 있는 소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nw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