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베트남, 60년 만에 '동남아' 정상
'박항서 매직' 베트남, 60년 만에 '동남아' 정상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2.1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도안반하우가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 동남아시아(SEA) 게임 축구 결승전 중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베트남이 3-0으로 승리했다. (사진=연합뉴스)
베트남 도안반하우가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 동남아시아(SEA) 게임 축구 결승전 중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베트남이 3-0으로 승리했다.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또 한번 베트남 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동남아시안게임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은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했다.

박항서호의 우승으로 베트남은 1959년 시작한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됐다.

베트남은 스즈키컵에서는 수차례 우승했었으나 SEA 게임 축구에서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 시작은 조금 불안했다. 베트남은 부담감 탓인지 인도네시아의 거친 플레이에 경기 초반 제대로 힘쓰지 못했다.

그러다 전반 39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수비수 도안반하우가 머리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트리며 분위기가 완전히 전환됐다.

이후 베트남은 후반 주장 도훙중의 추가골에 이어 도안반하우가 쐐기골을 성공시키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경기 후반 32분께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하는 바람에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박 감독은 승리가 확정되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이동준 DJ매지니먼트 대표에 따르면 경기를 마친 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 팬들이 행복할 수 있게 돼 기뻤다"면서 "60년 만에 (베트남의 우승) 한을 풀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순간 매우 기쁘고 이 기쁨을 즐거워하는 모든 분과 나누고 싶다"면서도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아직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 감독 대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영진 수석코치는 "베트남 국민을 기쁘게 해드린 것 자체가 선수들이 대단한 일을 한 것 같다"면서 "베트남 국민의 응원에 감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