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美 ABS와 ‘탈탄소화·디지털 선박’ 공동연구 실시
대우조선해양, 美 ABS와 ‘탈탄소화·디지털 선박’ 공동연구 실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2.1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 초대형 선박용 탈탄소 기술개발
글로벌 환경규제 IMO 2030 선제적 대응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전무(오른쪽)와 패트릭 라이언 미국선급협회(ABS) 글로벌 엔지니어링 부사장(왼쪽)이 ‘탈탄소화 및 디지털 선박’ 공동연구 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전무(오른쪽)와 패트릭 라이언 미국선급협회(ABS) 글로벌 엔지니어링 부사장(왼쪽)이 ‘탈탄소화 및 디지털 선박’ 공동연구 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국제해사기구(IMO) 2030’ 대응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글로벌 선급인 미국선급협회(ABS, American Bureau of Shipping)와 ‘선박 탈(脫)탄소화(Decarbonization) 및 디지털화(Digitalization)를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와 패트릭 라이언(Patrick Ryan) ABS 글로벌 엔지니어링 부사장을 비롯한 1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글로벌 5대 메이저 선급 중 하나인 ABS는 조선·해양산업 관련 설계와 시공 분야에서 안정성과 우수성에 대한 인증·감리 기관으로, 최근에는 첨단 기술과 디지털 솔루션을 활용해 전 세계 탈탄소화 기술개발에 동참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과 ABS의 이번 협력은 온실가스 배출 절감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선박 탈탄소화 요구에 대한 방안 마련에 선도적으로 나섰다는 데 의의가 있다는 게 대우조선해양 측의 설명이다.

양사는 공동연구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 기준을 충족하는 초대형 선박용 탈탄소 기술을 개발한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오는 2030년까지 선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지난 2008년 대비 최소 40%로 줄여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대표적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CO2) 배출 절감에 대한 해결책이 해운·조선업계에 요구되고 있다. IMO 2020이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 IMO 2030은 이산화탄소 배출량 절감이 핵심 추진 목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선박 건조 관련 경험과 노하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효과적인 해결책을 업계에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은 이 개발과정을 통해 선박 디지털화에 따른 사이버 보안 문제까지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플랫폼 ‘DS4(DSME Smart Ship Platform)’를 통해 육상 원격 모니터링, 무인화 선박을 시현 하는 등 사이버 보안 시스템을 동시에 개발하고, 현재 건조 중인 일부 선박에 단계적으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전무는 “에너지 전환과 디지털화는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기술의 핵심”이라며 “이번 공동 협약은 ‘기술 DSME’의 입지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며, 앞으로도 회사는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변화하는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최근 스마트 함정·생존성 확보 관련 연구, 공기윤활시스템 적용 LNG운반선 인도, 축발전기모터 시스템 국산화 등 각종 신기술 개발과 적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