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5G 기반 원격·자율운항 기술검증 성공
삼성重, 5G 기반 원격·자율운항 기술검증 성공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2.1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모형선박 ‘이지 고’ 대전-거제 간 원격·자율운항
SK텔레콤과 업계 첫 5G 기반 테스트 플랫폼 구축
대전시에 위치한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 내 원격관제센터에서 자율운항 중인 모형선박 ‘이지 고(Easy Go)’에 장착된 고성능 카메라를 통해 거제조선소 주변과 장애물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대전시에 위치한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 내 원격관제센터에서 자율운항 중인 모형선박 ‘이지 고(Easy Go)’에 장착된 고성능 카메라를 통해 거제조선소 주변과 장애물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SK텔레콤과 함께 업계 최초로 대전과 거제를 초고속 5세대(G) 통신으로 잇는 자율운항선박 테스트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실제 해상에서 모형선박을 이용한 원격·자율운항 기술검증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9일 대전 선박해양연구센터에 설치한 원격관제센터에서 약 250킬로미터(㎞) 떨어진 거제조선소 바다 위 모형선박을 실시간으로 원격 제어하며 국제해사기구(IMO)가 정한 해상충돌예방규칙(COLREGs)을 모두 만족하는 시험 운항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COLREGs는 선박의 접근, 추월, 교차 시 서로 간의 충돌을 예방하기 위한 국제 선박 운항 규칙이다.

이번 시험 운항 완료는 통해 선박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최적의 운항 경로를 스스로 탐색해 항해하면서 주변 장애물까지 피하는 자율운항 기술과 원거리에서 선박을 제어하는 원격운항 기술검증에 성공한 것이다.

이날 테스트에 투입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형상의 모형선 ‘이지 고(Easy Go)’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오토 파일럿(Auto pilot)과 관성 항법 시스템을 탑재한 길이 3.3미터(m) 크기의 자율운항 선박이다.

Easy Go는 광대역 초고속 통신이 가능하고, 고성능 카메라와 라이다(Lidar)를 통해 주변을 정확히 식별할 수 있으며, 클라우드 기반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탑재된 배터리 전기추진기가 설치돼 세밀한 원격제어와 자율운항이 가능하다.

원격관제센터에서는 Easy Go에 탑재된 총 5대의 고성능 카메라를 통해 주변 영상과 장애물의 위치 정보를 확인하고, 모션 정보와 운항 정보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제어할 수 있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삼성중공업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원격, 자율운항 시스템에 초고속 5G 통신 기술을 결합해 자율운항선박 기술 진보를 위한 최적의 연구 환경을 확보했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이를 토대로 원격자율운항 선박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함.

한편 삼성중공업은 올해 6월부터 노르웨이 선급인 DNV GL과 원격 지원, 승선 인력 절감을 위한 스마트십 요소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으며, 한국해양대학교와도 실습선을 이용한 자율운항 선박기술 공동연구에 나서는 등 산·학·선급과 기술 상용화를 위한 협력 체계 구축을 완료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