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위한 '월동상품' 판매 급증세
반려동물 위한 '월동상품' 판매 급증세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2.10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G닷컴 1~8일 매출 분석, 반려동물 의류 카테고리 매출 190% 증가
반려동물 매트 판매량은 55% 증가
반려동물 옷과 실내용 매트 등이 인기를 얻고 있다.(사진=SSG닷컴)
반려동물 옷과 실내용 매트 등이 인기를 얻고 있다.(사진=SSG닷컴)

반려동물 옷을 비롯한 실내용 바닥 매트 등 ‘월동용’ 상품 판매가 급증했다.

SSG닷컴은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기 시작한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반려동물 의류 카테고리 매출이 전월 같은 기간 대비 190%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85% 늘어난 수치로, 매년 늘고 있는 반려동물 용품 성장세를 입증했다.

인기를 끈 대표 상품은 ‘바버 타탄 도그 코트’, ‘후르타 익스페디션 파카’ 등이다. 이들 상품은 10만원대 내외로 가격대가 높은 편이지만, 올해 11월 첫 출시된 이후 매출이 일제히 늘었다.

특히 ‘바버 타탄 도그 코트’의 경우 자켓으로 유명한 영국 브랜드 ‘바버(Barbour)’에서 출시한 반려동물용 코트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는 반려동물 상품을 구매하는 주인의 취향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이러한 추세는 올해 일명 ‘개리스’라고 불리는 강아지용 ‘플리스(Fleece)’가 각광받고 있다는 점과도 맥을 같이 한다.

실제로 SSG닷컴에서는 올해 가을부터 패션 트렌드로 귀여운 느낌을 주는 플리스가 인기를 끌며 매월 15% 이상 매출이 꾸준히 늘고 있다.

‘위드토리 양면 보아털 베스트 강아지 플리스’의 경우 사람이 입는 옷처럼 양면으로 착용할 수 있는 ‘리버시블’로 출시됐다. 이 제품은 해당 기간 동안 20% 매출이 늘었다.

이현정 생활팀 반려동물담당 바이어는 “반려동물 옷을 보면올해 들어 유독 사람이 입는 옷과 비슷한 형태로 편안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의 상품이 더 잘 팔리고 있다”며 “플리스, 리버시블, 양털조끼 등 실용적인 품목 출시가 줄을 잇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반려동물 매트 판매량도 덩달아 늘고 있다. 반려동물용 거실 매트류 상품은 1일부터 8일까지 전월 대비 55% 증가했다.

이 바이어는 “슬개골탈구 예방이 중요한 반려견을 위해 미끄럼 방지와 방수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진 매트들이 출시되고 있는 것이 최근 트렌드”라며 “유아시장에 진출했던 브랜드에서 검증된 상품력으로 반려동물용 매트를 선보이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한편, SSG닷컴은 내년부터 프리미엄 의류와 하우스 등 백화점과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구입할 수 있었던 반려동물용 브랜드의 입점을 지속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티셔츠, 원피스, 패딩 등 의류 카테고리를 더욱 세분화해 쇼핑 편의를 높일 방침이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