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종자방류 등 수산자원 조성사업 박차
군산시, 종자방류 등 수산자원 조성사업 박차
  • 이윤근 기자
  • 승인 2019.12.10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물 생산력 증대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

전북 군산시는 연안 어장의 자원회복과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하고자 올해 3월부터 수산자원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0일 시에 따르면 경제성과 혼획률 등 방류효과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초 어촌계별로 희망품종을 조사했으며 넙치, 말쥐치, 해삼, 바지락, 전복, 새꼬막을 최종 선정해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수산자원 조성사업은 수산종자 방류사업으로 6억3000만원, 패류종패 살포사업으로 2억1000만원을 투입해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선유도·명도 해역에 넙치 6십만마리, 비안도 해역에 말쥐치 16만마리를 방류 했다.

지난 10월부터 11월까지는 선유도·방축도 해역에 바지락 343만마리, 방축도·어청도 해역에 전복 5만마리를 살포했으며, 12월 중에 무녀도·신시도 해역에 해삼 36만 마리, 명도 해역에 전복 3만 마리, 서부·월연어촌계에 새꼬막 29만 마리를 방류·살포할 예정이다.

또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에서 무상으로 분양받은 수산종자를 방류하는 무상방류사업을 함께 추진했으며, 지난 5월과 11월에 걸쳐 주꾸미 1십만 마리를 개야도 해역, 바지락 1천만마리를 신시도 해역, 해삼 20만 마리를 연도 해역에 각각 방류했다.

이성원 시 수산진흥과장은 "지구온난화 등 해양생태변화와 무분별한 어획 등으로 인한 수산자원 감소에 따라 어가의 적정성 유지,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수산자원조성사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방류뿐만 아닌 치어 보존과 종자남획방지를 위한 어업인 지도 등을 통해 어업인과 상호 협력해 수산자원 보호와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yg353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