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與, '4+1' 으름장… 예산안 결과 보고 방침 정할 것"
심재철 "與, '4+1' 으름장… 예산안 결과 보고 방침 정할 것"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12.1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총회서 여당 향해 경고 발언
"밀봉예산 통과 으름장 놓고 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내년도 예산안 여야 협의과 관련, "여당은 4+1 협의체를 거론하며 으름장을 놓는 정치를 그만하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복원, 정치복원을 위해 여당답게 제1야당과 당당히 협상에 임해달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협상 문을 열어둔다고 하면서 여전히 여당은 4+1로 밀실예산, 내용을 아무도 모르는 밀봉예산의 통과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앞문도 열어 놓고 뒷구멍도 열려 있다고 으름장을 놓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4+1 협의체가 마치 여러 당의 협상 테이블인냥 하지만, 민주당과 2중대 3중대 4중대 다당제 야당 전선의 밑그림인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예산안 결과를 보고 향후 방침을 정해서 갈 것"이라며 "또 국민의 혈세를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심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친문(親문재인) 독재로 가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여당 2·3·4중대에 의석수를 보장하는 연동형 선거제 야합에 끝까지 맞서겠다"고도 밝혔다. 

한편, 전날 열린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심 원내대표는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이후 한국당 의원총회에서는 이에 대한 반발이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원내지도부는 결국 필리버스터 철회를 보류하고 예산안에 대한 여야 3당의 합의를 지켜본 후 최종결정하기로 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