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금융기관, 2차전지산업 육성 협약…6조원 투자지원
LG화학-금융기관, 2차전지산업 육성 협약…6조원 투자지원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2.09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억달러 규모 장기 금융협력 협약 체결
9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화학 금융기관 공동 2차전지산업 육성 산업 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9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화학 금융기관 공동 2차전지산업 육성 산업 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LG화학이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출범시킨 해외 인수·합병(M&A) 투자 공동지원 협의체와 50억달러 규모의 장기 금융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금융위원회는 9일 이번 협력 프로그램은 협의체 기관 간 긴밀한 협력의 결과로, 2차전지산업 해외투자와 협력업체 동반육성을 통해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협약은 협의체가 지난 9월 출범한 이래 처음 맺은 협약이다.

협의체는 해외 M&A와 시설 투자를 돕기 위해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중소기업은행, 농협은행,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중견기업연합회, 반도체·자동차·기계·디스플레이·석유화학협회, 코트라(KOTRA), 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KITIA) 등 14개 기관이 참여했다.

JP모곤,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UBS, 크레디트스위스 등 글로벌 투자은행(IB)도 전문 지원단으로 함께 한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농협은행은 LG화학에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2차전지 관련 전 세계 시설 투자 필요자금 중 총 50억달러(약 5조9500억원)를 필요시 지원한다.

또 이들 금융기관과 LG화학은 15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해 2차전지 중소·중견 협력업체에 지원한다. 펀드를 산업은행에 예치한 뒤 발생한 이자로 협력업체에 금리 우대 등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수출입은행은 2000억원을 들여 우대조건으로 2차전지 협력업체에 대출해줄 계획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오늘 LG화학과 금융기관 간 협약은 정부와 금융권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결과로 보여줬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소재·부품·장비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바람직한 지원 모델로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적기에 투자가 진행될 수 있도록 신속히 협력해주신 금융기관들에게 감사드린다”며 “2차전지 생산확대와 기술력 제고를 통해 소재·부품·장비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앞으로도 협력업체들과 상생을 도모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찾아보겠다”고 전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