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삼척 자율통합 방안과 상생협력’ 전문가 포럼 개최
‘동해·삼척 자율통합 방안과 상생협력’ 전문가 포럼 개최
  • 이중성 기자
  • 승인 2019.12.0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2시 강원대 삼척캠퍼스 5공학관 대강당서 열려

강원 동해시는 오는 9일 오후 2시, 강원대학교 삼척캠퍼스 5공학관 대강당에서 ‘동해·삼척 자율통합 방안과 상생협력 사업과제 발굴’ 전문가 포럼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양 도시 자율통합의 당위성과 공감대 형성을 위해 전문가, 지역 주민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개최된다. 

두 지역의 통합 필요성은 지난 2009년부터 본격적으로 제기돼 왔으며, 지난 2012년 6월에는 대통령 소속 지방행정체제개편위원회에서 주민 건의 형식으로 통합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당시 통합 찬성률은 동해시가 60.4%, 삼척시가 58.3%였다. 

이날 포럼은 장순희 교수의 ‘동해·삼척 자율통합의 기대효과 및 지원제도 분석’을 시작으로 정정화 교수의 ‘타 지역 사례 분석을 통한 동해·삼척 자율통합 추진방안과 예상문제점 및 해소방안’, 허우명 교수의 ‘양 도시 기초 인프라 활용, 상생협력사업 발굴 과제’를 주제로 한 발제가 이어진다. 

또 전문가들의 종합토론과 포럼 참석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도 마련해 양 도시 자율통합 추진전략 방안을 모색하고 분야별 상생협력사업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실천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동해·삼척 통합은 양 도시 주민의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업인 만큼 지역 사회단체 간 이견 해소와 소통 그리고 주민들의 동의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동해/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