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2020 한전 전선지중화 사업’ 선정
예천군, ‘2020 한전 전선지중화 사업’ 선정
  • 장인철 기자
  • 승인 2019.12.0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시장로 0.7㎞ 구간… 사업비 50%씩 부담

경북 예천군은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와 전방위적으로 협업한 결과 예천읍 중앙로와 시장로 0.7㎞ 구간이 한전의 ‘2020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군과 한전은 총 사업비 23억원에 대해 사업비를 50%씩 부담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전선지중화사업’은 해당 구간의 전주와 통신주를 제거하고 전선과 각종 통신선을 지하에 매설하는 사업으로 지중화 사업이 완료되면 보행자의 안전 확보는 물론 시가지 미관 역시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사업기간 중 차도와 보행자도로의 굴착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 지역 주민과 상인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고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김학동 군수는 “예천읍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예천읍 시가지 구간에 대해 단계적으로 전선지중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ic170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