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美 메이크업 브랜드 '웻앤와일드' 론칭
세븐일레븐, 美 메이크업 브랜드 '웻앤와일드' 론칭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2.08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 매출 신장세…총 100여점 선정, 테스트 판매 후 전국 확대
편의점에서 화장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한 여성 고객이 세븐일레븐 매장에서 화장품을 구매하고 있다.(사진=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화장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한 여성이 세븐일레븐 매장에서 화장품을 구매하고 있다.(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대표 정승인)은 미국 유명 메이크업 브랜드 ‘Wet n Wild(이하 웻앤와일드)’를 업계 단독 출시한다.

8일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웻앤와일드는 전 세계 40개국 5만여개 이상의 대형스토어에 유통되고 있는 미국 유명 메이크업 브랜드로 해외 직구 아이템으로도 유명하다.

웻앤와일드는 우수한 발색력과 합리적인 가격대로 젊은 여성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웻앤와일드는 국제동물보호단체 PETA(페타)의 인증을 받은 ‘크루얼티 프리(Cruelty Free)’ 화장품으로 모든 제품이 동물 실험을 하지 않고,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는 착한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는 웻앤와일드 상품은 총 14종으로 싱글 아이섀도우(4종), 아이섀도우 팔레트(1종), 립컬러(4종), 립스틱(3종), 파운데이션(2종) 등이다.

세븐일레븐이 화장품 브랜드를 론칭한 이유는 지난해 화장품 매출이 21.4% 신장한 데 이어 올해(~11월)에도 28.6% 오르는 등 매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높은 접근성과 가성비 좋은 상품들이 출시되면서 편의점에서 화장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특히 1020 세대들이 편의점 화장품의 큰 손으로 떠오르고 있다. 세븐일레븐이 화장품 연령대별 매출 비중을 분석한 결과, 1020세대의 비중은 지난해 44.9%에서 올해(~11월) 49.0%로 늘어났으며 화장품 전체 매출의 약 50%의 비중을 차지했다.

세븐일레븐은 젊은 여성층이 많고 화장품 매출이 높은 100여점을 선정해 1차 테스트 판매 기간을 거친 후 내년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희재 화장품 담당MD(상품기획자)는 “접근성 높은 편의점이 새로운 화장품 구매 채널로 성장하고 있다”며 “합리적인 가격대이면서 좋은 퀄리티의 화장품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관련 상품 구색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