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인권법 서명' 강력 항의… "반드시 반격할 것"
中, '홍콩인권법 서명' 강력 항의… "반드시 반격할 것"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1.2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 초치해 엄정한 교섭 제기… "잘못 시정 강력 촉구"
홍콩의 시위대가 지난 21일 시내 IFC 몰에서 미국 의회의 홍콩인권법 통과를 지지하는 집회를 열며 정부에 대한 5개 요구 조건을 의미하는 뜻으로 손을 치켜들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홍콩의 시위대가 지난 21일 시내 IFC 몰에서 미국 의회의 홍콩인권법 통과를 지지하는 집회를 열며 정부에 대한 5개 요구 조건을 의미하는 뜻으로 손을 치켜들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28일 중국중앙TV 등은 러위청(樂玉成)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이날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를 불러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안 서명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특정 사안에 대해 외교 경로로 항의한 경우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러위청 부부장은 "홍콩인권법안은 홍콩과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이며 적나라한 패권 행위로 중국 정부와 인민은 강력히 분개하며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중국은 미국 측에 잘못의 시정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 문제에 대한 개입과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즉각 중단해 양국 간 협력에 큰 해를 끼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미국의 잘못된 조치에 대해 반드시 반격할 것이고, 이로 인한 결과의 책임은 미국이 전적으로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홍콩 문제는 중국 내정에 속하고 어떠한 외국 정부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하지 않는다"면서 "중국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관철하겠다는 방침에 절대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법안에는 미국이 홍콩의 자치 수준을 1년에 한 번 평가하고 홍콩의 자유를 억압하는 인물을 제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홍콩의 기본적 자유 억압에 책임이 있는 사람에게는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며, 자산을 동결하는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