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에 "사실무근… 법과 원칙 따라 처리"
靑,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에 "사실무근… 법과 원칙 따라 처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11.27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지방선거 앞두고 표적수사 하기 위해" 주장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는 27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한 비위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 무근"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 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고 거듭 말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비위 혐의에 대한 첩보가 접수되면 정상적 절차에 따라 이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청와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사안을 처리해 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전 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검찰이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저에 대한 표적 수사를 하기 위해, 당시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에게 지시한 의혹이 있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전 시장은 "청와대가 공권력을 동원해 민심을 강도질한 전대미문의 악랄한 권력형 범죄를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