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2020년도 임원인사 단행…주요 계열사 CEO 전원 유임
LS그룹, 2020년도 임원인사 단행…주요 계열사 CEO 전원 유임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1.2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장·부사장 등 총 27명 승진…대내외 경영 환경 고려한 조직 안정화 초점
구본혁 부사장 예스코홀딩스 CEO로 선임…오너 3세 중 첫 대표이사 맡아
LS 용산타워. (사진=LS그룹)
LS 용산타워. (사진=LS그룹)

LS그룹은 26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능력이 검증된 경영자들을 승진 혹은 유임 시킴으로써 리더십 안정화에 초점을 맞추는 한편, 전무급과 신규 임원 승진 폭은 확대하는 등 ‘안정 속 변화’ 에 무게를 둔 2020년도 임원인사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사장 1명, 부사장 2명, 전무 6명, 상무 5명, 신규 이사 선임 13명 등 총 27명이 승진했다.

LS는 올해와 같이 내년에도 LS전선, LS산전, LS-Nikko동제련,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을 전원 유임시켰다. 이를 통해 현재의 조직 체제를 더욱 안정시키고 각사별로 추진 중인 주력 사업 경쟁력 강화, DT(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전환) 등 미래 준비를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이번 인사에서 LS산전 박용상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며 사업/DT총괄 업무를 수행하고, 구본혁 부사장이 LS-Nikko동제련에서 예스코홀딩스로 이동해 대표이사 CEO를 맡게 된다.

박용상 부사장은 지난 1988년 입사 이후 LS산전의 주력인 전력기기 사업 주요 직책을 두루 경험한 ‘전력사업 전문가’로, 생산/기술본부장, 중국사업본부장 등을 거쳐 지난해부터 사업총괄 부사장으로서 회사의 장기 성장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본혁 예스코홀딩스 대표이사 최고경영자(CEO) 부사장. (사진=LS그룹)
구본혁 예스코홀딩스 대표이사 최고경영자(CEO) 부사장. (사진=LS그룹)

구본혁 부사장은 고(故) 구자명 LS-Nikko동제련 회장의 장남으로 지난 2003년 LS전선에 입사해 ㈜LS 경영기획팀, LS-Nikko동제련 지원본부장, 사업본부장 등을 거치고,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시켰다는 평을 받으면서 오너 3세 중 처음으로 예스코홀딩스 대표이사 CEO로 선임됐다.

LS는 주력 계열사의 CEO를 유임하면서 조직의 안정을 기할 방침이다. 또 글로벌 사업역량 강화와 기술 경쟁력 제고 등 그룹의 미래 준비를 위한 변화도 함께 추진한다.

우선 차세대 경영자 육성 차원에서 전무급 이상 승진자를 올해 5명에서 9명으로 늘려 CEO로 성장 가능한 후보군을 사전에 선발하고 주요한 역할을 부여할 예정이다.

조직 활성화 차원에서는 신규 선임(외부 영입 상무(1명), 신규 이사(13명)을 올해 12명 대비 소폭 확대해 밀레니얼 세대들과 소통 가능한 젊은 리더를 중용하고, 해외 경험이 많은 인재도 포함 시켰다.

사장 승진자는 LS산전 박용상 1명, 부사장 승진자는 LS산전 오재석·LS엠트론 구본규 등 2명이다.

전무 승진자는 ㈜LS 심현석·구동휘, LS전선 이인호·주완섭, LS산전 김동현, 가온전선 정현 등 6명이다.

상무 승진자는 LS전선 김우태, LS-Nikko동제련 민경민·구본권, LS엠트론 이현구, 가온전선 김명균 등 5명이다.

이와 함께 ㈜LS 홍석창, LS전선 박현호·장동욱·최해운·김영구·고의곤, LS산전 박우범·채대석, 가온전선 박종구, E1 김상무·김상훈, 예스코 문만영, LS글로벌 김석민 등 13명을 신규 이사로 선임했다.

LS 관계자는 “이번 임원인사에서 내년도 대내외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고조됨에 따라 전년 28명과 비슷한 수준의 승진을 실시하면서 ‘안정 속 변화’를 꾀한 인사를 단행했다”며 “능력이 검증된 주요 계열사 CEO들을 전원 유임시킴으로써 조직을 안정화하고 내실을 기하는 한편, 글로벌 사업역량과 미래 혁신을 강화할 젊은 리더들을 중용해 조직에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