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 선보여
현대차,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 선보여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1.26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 표현 ‘Hi’와 첨단기술 ‘High-tech’ 이미지 담아 명명
국내 최고 수준 350kwh급 고출력·고효율 충전기술 적용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설치된 현대자동차 ‘하이차저(Hi-Charger)’. (사진=현대자동차)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설치된 현대자동차 ‘하이차저(Hi-Charger)’.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Hi-Charger)’를 선보인다.

현대차는 26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초고속 전기차 충전설비 하이차저 2기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전기차 보유 차주 등 관계자들을 초청해 하이차저 사용법을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게 했다.

현대차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라는 이름은 반가움, 친근함 등의 인사 표현인 ‘하이(Hi)’와 친환경적이며, 미래 이동수단으로 저변을 확대하고 있는 전기차의 첨단기술(High-tech) 이미지를 담아 지어졌다.

현대차가 전기차 충전 전문업체인 대영채비㈜와 함께 개발한 하이차저는 국내 최고 수준의 350킬로와트시(kwh)급 고출력·고효율 충전기술이 적용됐으며,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담은 신개념 전기차 충전 공간으로 설계됐다.

800볼트(V)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의 경우, 하이차저를 이용하면 20분 내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해 전기차 충전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하이차저는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충전 시 부분 자동화 방식을 적용해 사용자가 전기차 충전 시 연결선의 무게를 거의 느끼지 않고 손쉽게 충전 커넥터를 연결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현대차는 하이차저와 연동되는 전용 앱을 개발해 이용자들에게 출발지와 목적지 경로상에 위치한 전기차 충전소를 추천하는 ‘최적 경로 추천서비스’를 제공하며, 현대차 차주에게는 ‘충전 예약·결제’, ‘충전 중 차량 진단’ 등 특화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앞으로 빅데이터 분석, 이용자 반응 등을 활용해 전국적으로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 설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는 지난해 말 SK네트웍스와 체결한 업무 계약을 바탕으로 기존 주유소를 전기차 전용 충전 공간으로 바꾼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 충전소’를 내년 상반기 중에 서울 강동구에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와 SK네트웍스가 구축 중인 충전소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 8대를 설치하고, 전기차에 대한 다양한 체험과 정보를 제공하는 특화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가장 중요한 사항인 ‘전기차 충전 환경’ 개선에 있어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하이차저를 자체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현대차 차주들을 위한 전기차 충전 설비 보급과 함께 서비스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설치된 현대자동차 ‘하이차저(Hi-Charger)’. (사진=현대자동차)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설치된 현대자동차 ‘하이차저(Hi-Charger)’. (사진=현대자동차)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