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사랑상품권 지류 3800억원 완판 달성
군산사랑상품권 지류 3800억원 완판 달성
  • 이윤근 기자
  • 승인 2019.11.2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상품권은 소진 전까지 1인당 70만원까지 구매가능

전북 군산시가 시 경제 회생의 기틀이 된 군산사랑상품권이 발행액 4000억원(지류3800억원, 모바일200억원) 中 지류상품권 3800억원 전액 판매 완료 됐으며, 모바일 상품권은 소진 시까지 군산 시민인 경우 12월에도 1인당 70만원까지 구매할 수 있다고 26일 밝혔다. 

지역 자금 역외유출 방지와 소상공인의 매출증대를 목표로 시작한 군산사랑상품권 발행 사업은 매월 상품권을 사려는 시민들이 은행 앞에 길게 줄을 서는 진풍경을 연출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군산사랑상품권은 기존의 인터넷쇼핑, 홈쇼핑, 대형마트를 찾던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을 지역에서 소비하는 형태로 바꾸어 놓는, 그야말로 『소비 지각변동』을 일으켰으며 이는 지역 내 소상공인 경영안정 및 골목경제 활성화에 효과를 나타냈다.

군산사랑상품권의 성공은 외부에서도 큰 주목을 받아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의 전국적 성공모델로 평가받았으며, 특히 지난 22일에는 행안부가 주관하는 지역골목경제 활성화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우수사례 中 하나로 선정돼 타 지자체 공무원들과 성공사례를 공유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전국 소상공인 BSI(경기체감지수)가 평균 65정도로 어려운 경기 상황에서 군산사랑상품권 사업은 지역자금 역내순환 및 소상공인 경영안정 등 지역경제에 큰 버팀목이 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오는 2020년에도 군산사랑상품권을 계속해서 발행할 계획이며 상품권의 건전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부정유통 근절방안을 마련하고 모바일 상품권과 연계한 공공 배달앱 개발 및 모바일 상품권 가맹점 확대 등 모바일 상품권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지역경제 위기상황 돌파 및 지역자금 역외유출 방지를 목표로 발행한 군산사랑상품권은 지난 2018년 9월 발행을 시작해 4개월만에 910억원을 전액 판매하는 기록을 세웠다.  

월 평균 350억원 가량 판매되고 전국 지자체의 올해 상품권 판매 목표액은 2조2000억원이며 그 가운데 군산지역 판매량이 5분의1 가까이 차지한다. 

이는 위기를 극복하려는 시민들의 공동체 의식과 지자체의 적극적인 상품권 유통 기반 조성으로 만들어낸 성공사례라 할 수 있다.

[신아일보] 군산/이윤근 기자

iyg353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