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여·야 평가 '긍정'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여·야 평가 '긍정'
  • 허인·권나연 기자
  • 승인 2019.11.22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지소미아 종료로 단호한 의지 보였어야"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22일 한일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GSOMIA) 종료 6시간을 앞두고 조건부 연기를 발표하자 여·야 각 정당들은 대부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일본 정부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수용한 정부의 결단을 환영한다"면서 "국민의 안보 불안을 해소화고 한미 안보동맹을 보다 굳건히 아는 데에도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파국으로 몰고 갈 뻔한 지소미아 파기가 철회돼 다행이며, 국가안보를 걱정해준 국민의 승리"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언제든 종료할 수 있다는 궁색한 조건은 굳이 달아야 했는지 의문"이라면서도 "지소미아 연장은 환영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정부가 양국 현안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때까지 잠정적으로 종료일을 연기한 결정에 대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이해한다"며 "실질적인 한일 갈등 해소에 성과를 내야 한다"고 논평했다.

반면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의 고충은 이해하나 정부 정책의 신뢰성과 일관성이 훼손된다는 점은 심히 실망스럽다"며 "지소미아를 종료하고 협상을 해야 우리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줄 수 있으므로 종료 했어야 바람직했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허인·권나연 기자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