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겨울철 월동모기 방제활동 돌입
서대문구, 겨울철 월동모기 방제활동 돌입
  • 허인 기자
  • 승인 2019.11.24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까지 공동주택·대형목욕장·숙박업소 등 219곳 방제
월동모기신고센터 신청 시 보건소 방역소독반 출동
해충방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서대문구)
해충방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서대문구)

 

서대문구가 겨울철 월동 모기 퇴치를 위한 방제활동에 나선다.

구는 다음달부터 내년 3월까지 4개월간 정화조와 지하실 등의 월동모기 방제활동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월동모기 방제는 제한된 공간에서의 방제가 용이하고, 여름철 모기를 줄이는데 효과적이다.

우선 구는 다음달 서대문구보건소 방역소독반이 300세대 이하 공동주택 85곳, 대형목욕장 7곳, 숙박업소 90곳, 경로당 37곳 등 ‘소독의무대상 제외시설’ 219곳을 방문해 모기 서식 실태를 조사한다.

성충은 육안으로, 유충은 400ml 규격의 채집용 국자를 이용해 확인하게 된다.

내년 1∼2월에는 모기 성충이나 유충이 발견된 곳을 방문해 집중 방제작업을 벌인다. 또 건물 관리자에게 월동 모기 방제 방법을 안내한다.

3월에는 앞선 방제 후에도 모기가 계속 서식하는 곳을 찾아 다시 방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구는 대형빌딩이나 300세대 초과 공동주택, 병원, 학교, 전통시장 등 관내 776군데의 ‘소독의무대상 시설’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월동 모기를 방제할 수 있도록 협조 공문을 보내고 필요시 방제 기술을 지원한다.

한편 구는 ‘월동모기신고센터’도 운영한다. 개인주택, 연립주택, 소규모 보육시설과 식품접객업소 등은 물론, 자체 방제에 한계가 있는 ‘소독의무대상 시설’에서도 이곳으로 신고하면 보건소 방역소독반이 찾아가 동력분무소독 등 맞춤형 방제를 실시한다.

서대문구보건소 관계자는 “겨울철 모기 유충 1마리를 잡으면 성충 모기 500마리를 박멸하는 효과가 있다”며 생활 주변 모기 서식지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를 요청했다.

모기 방제를 원하면 서대문구보건소 월동모기신고센터(로 전화하거나 보건소 홈페이지 참여광장-방역소독신고센터 게시판에 글을 올려 신청할 수 있다.

[신아일보] 서울/허인 기자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