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국·도비 3억1천만원 확보…원도심 활성화 기대
안동, 국·도비 3억1천만원 확보…원도심 활성화 기대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11.2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행안부 경북도 간판개선 공모사업 선정

경북 안동시가 2020년 행정안전부 및 경북도에서 추진하는 간판개선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억6000만원, 도비 1억5000만원을 확보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행안부 공모사업에는 ‘중구동 공구 거리 간판개선사업’이, 경북도 공모사업에는 ‘용상동 경동로 간판개선사업’이 선정됐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국·도비 3억1000만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9억원을 투입, 총연장 2㎞ 구간 내 222개 업소의 간판을 정비한다.

‘중구동 공구 거리 간판개선사업’ 대상지는 천리고가교 사거리에서 (구)대구통로 구간 630m로 공구 특화 거리를 조성해 옛 공구상가의 명성을 되살린다.

‘용상동 경동로 간판개선사업’은 용상동 홈마트에서 복개 구간까지 1400m로 용상동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과 연계 추진해 용상전통시장 상권 활성화에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사업추진에 앞서 사업계획 단계부터 주민협의체를 구성·운영하는 등 자율적인 주민참여를 유도하고, 내년 2월에는 간판개선사업 대상지의 업주와 건물주를 대상으로 주민 설명회도 열어 사업 취지를 설명하는 등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행정 및 주민이 함께 노력해 선정된 공모 사업인 만큼 무질서하게 난립한 노후 간판을 상가 특성을 살린 조화롭고 품격있는 간판으로 교체해 지역 상권 활성화와 쾌적한 도심 공간이 조성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안동/김용구 기자

yg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