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겨울철 ‘외투 보관 서비스’ 실시
아시아나항공, 겨울철 ‘외투 보관 서비스’ 실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1.2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1일부터 인천국제공항서 ‘외투 보관 서비스’ 개시
온라인 체크인 완료한 아시아나·스타얼라이언스 회원 대상 서비스 제공
(사진=아시아나항공)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2월1일부터 내년 2월29일까지 인천국제공항에서 국제선 탑승객의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외투 보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외투 보관 서비스는 겨울철 따뜻한 기후의 지역으로 떠나는 여행객들의 불편함을 덜어주고자 인천국제공항 내 지정된 장소에서 일정 기간 동안 여행객의 외투를 무상으로 보관해주는 서비스다.

외투 보관 서비스는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왕복 항공편을 이용하는 아시아나클럽 회원, 스타얼라이언스 회원 가운데 웹·모바일 ‘온라인 체크인’을 마친 탑승객과 아시아나항공 왕복 항공편 비즈니스클래스 탑승객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다만, 공동운항편은 서비스 제공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국제선 왕복 항공편의 경우 아시아나클럽 비회원이라면 신규가입 후 이용 가능하다. 왕복 항공편 비즈니스클래스 탑승객은 아시아나클럽 비회원이라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외투 보관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승객은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지하 1층 서편 끝에 위치해 24시간 운영하는 ‘크린업에어(Clean-up Air)’에서 아시아나항공 인터넷·모바일 탑승권을 제시한 후 외투를 맡기면 된다. 1인당 1벌에 한해 최장 5일간 무료 보관이 가능하며, ‘온라인 체크인’을 마치지 않았거나 보관 기간 연장 시 추가 요금이 발생한다.

온라인 체크인은 출발 48시간 전부터(사이판 포함 미주 지역은 24시간 전부터) 1시간 전까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혹은 모바일 앱 ‘체크인’ 메뉴에서 예약 번호 또는 항공권 번호와 출발일을 입력한 후 안내에 따라 진행하면 된다.

체크인을 마치는 즉시 탑승권이 발급되며, 해당 탑승권은 이메일로 받아 출력하거나 모바일 어플로 조회해 필요시 제시하면 된다.

특히 온라인 체크인을 한 후 3층 출국장 G 카운터에 위치한 자동 수하물 위탁 기기(셀프백 드롭)를 이용하면 공항 동편의 유인 카운터를 이용하는 경우보다 수속 대기·이동 시간을 약 30분 가량 단축할 수 있다.

셀프백 드롭은 전용 기기에 탑승권과 여권을 인식한 후 승객이 직접 수하물 태그를 발급받아 직원을 거치지 않고 편리하게 수하물을 위탁하는 서비스다. 다만, 사이판을 포함한 미주행 항공편 탑승객과 환승 여정이 있는 탑승객은 셀프백 드롭을 이용할 수 없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