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日고노 '지소미아 밀담'… 한밤 회동 포착
정경두-日고노 '지소미아 밀담'… 한밤 회동 포착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1.19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번 만남 가져… 국방부 "日태도 변화에 최선"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이 지난 18일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제6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본회의장에서 기념촬영을 위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이 지난 18일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제6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본회의장에서 기념촬영을 위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이 여러 차례 '지소미아 밀담'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국방부 당국자 등에 따르면 정 장관은 태국 방콕의 공식 회담장 밖에서 고노 방위상과 여러 차례 만남을 가졌다.

실제로 지난 18일 저녁(현지시간) 정 장관과 고노 방위상은 방콕 시내 모처에서 은밀히 양자 회동한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포착됐다.

또 한일 및 한미일 회담 다음 날인 18일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종료 만찬 행사장에서도 대화를 나눈 장면도 포착됐다. 당시 정 장관이 고노 방위상을 불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장관과 고노 방위상은 방콕의 '임팩트 레이크사이드' 공원에서 열린 '제9회 D&S(Defense &Security) 방산전시회' 장소에서도 밀담을 나눈 장면이 잡혔다.

장외에서 나눈 구체적인 대화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지소미아(GSOMIA·군사정보보호협정) 문제를 논의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정 장관은 수출규제 철회 등 일본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을 것으로 예측된다. 정 장관은 통역 없이 일본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국방부는 "정 장관이 이번 ADMM-Plus 기간 내내 일본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설득하는 데 최선을 다했다"고만 말했다.

한편, 정 장관과 고노 방위상은 17일 방콕의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한일 및 한미일 국방장관회담에서 공식적인 만남을 가졌다.

이날 두 장관은 한일 현안을 논의했다. 특히 오는 23일 0시 종료를 앞둔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나눴으나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는 못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