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생활든든한 스마트변액통합종신보험' 출시
한화생명, '생활든든한 스마트변액통합종신보험' 출시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9.11.1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은 18일 '생활든든한 스마트변액통합종신보험'을 출시했다.(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은 18일 '생활든든한 스마트변액통합종신보험'을 출시했다.(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은 초저금리를 넘어 제로금리를 향해가고 있는 상황에서 수익성을 추구할 수 있는 ‘한화생명 생활든든한 스마트변액통합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상품은 가입자가 설정한 연령(55세 또는 60세) 이후 사망 시 사망보험금을 최대 200%까지 체증해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예를 들어 가입금액 1억, 체증형 200%, 55세 체증 선택 시 54세까지는 가입금액만큼 사망보험금을 보장받다가 55세부터는 매년 가입금액의 10%씩 증액한 사망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다. 최대 10년까지 늘어나기 때문에 가입자가 받을 수 있는 최대 사망보험금은 2억원까지 증가한다.

또 경제활동기에는 사망보험금에 집중하다가 은퇴 후에는 가입금액 일부를 감액해 생활자금으로 받을 수도 있다.

생활자금을 받도록 설정하면 변액 투자수익률이 하락해도 기본보험료에 대한 예정적립금을 보증하기 때문에 주식시장의 변동성 리스크를 보완할 수 있어 안정적인 운용이 가능하다. 만약 투자수익률이 좋으면 더 많은 적립금을 얻을 수 있다.

가입자가 더 많은 생활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장기유지보너스, 생활자금보너스, 납입보너스 가산도 신설했다. 보너스 금액은 유지기간, 보험가입금액 등에 따라 차등해 가산된다.

또 글로벌하이일드채권형, 미국주식형 등 해외펀드 2종을 신설해 가입자가 안정적인 포트폴리오 운용을 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성윤호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한화생명 생활든든한 스마트변액통합종신보험은 사망에 대한 위험보장뿐 아니라 저금리시대에 안정적으로 자금을 운용하면서도 은퇴 후에는 생활자금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한 보험”이라며 “추가납입, 중도인출 등 유니버셜 기능으로 자금운용을 유동성 있게 할 수 있어 고객 만족도가 높은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