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 수료식에 이은 행사… 목회자도 참가
10만 수료식에 이은 행사… 목회자도 참가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9.11.18 15: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씀 예언하고 이루는 성경말씀 '손에 잡히는 진리'
“목마른 땅에 단비 같았다”… 참가자들 ‘한목소리 ’
(사진=신천지 교회)
(사진=신천지 교회)

말씀대성회와 십만수료식 등 신천지의 굵직한 행사들이 수은주가 떨어진 11월을 뜨겁게 달구고 있어 화제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이 강사로 나선 전국 6개 도시 말씀대성회가 종교계에 충격파를 던진 후 주재림과 추수확인대집회가 12지파 차원으로 확산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전국 12지파에서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를 진행한 후 70여개 지교회에서도 뜨거운 열정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인천의 마태지파와 서울 화곡 바돌로매 지파를 비롯한 전국 대도시에서 지난 15일과 16일 예정된 말씀대성회를 진행했다. 마태지파와 바돌로매 지파는 강사를 맞교환하며 교차 설교를 했다.

마태지파의 유영주 지파장은 바돌로매 지파에서 마련한 말씀대성회에 강사로 등단해 생명의 말씀을 전했고 바돌로매 지파에서는 정진영 지파장은 마태지파에서 부평 관광호텔 4층과 5층 연회장에 마련한 대성회에 강사로 나서 2000여명을 대상으로 계시말씀을 증거했다.

(사진=신천지 교회)
(사진=신천지 교회)

이만희 총회장의 가르침을 받은 두 지파장은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의 예언과 이루어진 성취까지 성경 66권을 넘나들며 막힘없이 증거했다. 참석자들은 고개를 끄덕이며 중간중간 박수로 호응했고 여기저기서 아멘으로 화답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올렸다.

이날 말씀대성회에 참석한 참가자들은 신천지에 대한 편견과 오해가 풀렸다며 신천지의 말씀을 더 들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목사는 “이만희 총회장님이 강사로 직접 나선 대성회는 주변의 시선을 의식해 참석하지 못했지만 이번 말씀 대성회에 참석해보니 성경이 눈이 확 뜨이는 기분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또 강사가 성경을 통해 천국비밀을 풀어줄 때 마음이 뜨거워짐을 느꼈다고 말했다.

신학대학을 나왔으나 택시운전을 한다고 밝힌 김정현(가명·56)씨는 “기존 교단과는 달랐지만 신천지에서 전하는 성경말씀이 훨씬 이치에 맞는다”고 확신했다.

참가자들은 한국 교회가 부패하고 말씀이 없다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며 성경 중심의 신앙을 하자고 호소하는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에 공감을 표했다.

장로교회에서 20년을 전도사로서 일했지만 6개월 간 신천지의 말씀을 듣고 있다는 김형준씨(57)는 신천지 말씀을 들은 사람은 기존 교단의 말씀이 거짓교리임을 금방 알게 된다고 말했다.

김씨의 안내로 말씀대성회를 찾은 김씨의 동생 김동준 (52·남)씨는 “말씀이 새롭다. 형이 그토록 말씀을 들어보자고 권유한 이유를 알겠다”고 감동을 전했다.

15일 인천 마태지파와 서울 화곡 바돌로매 지파의 말씀대성회는 지파장 급의 강사들이 말씀을 증거했으나 23일에는 지교회 담임급 강사들로 바톤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신천지 예수교회측에서는 최근 10만 수료식을 진행한 바 있다. 10만 수료식이란 10만명의 수강생이 6개월 과정을 마치고 이를 기념하는 일종의 졸업식 행사다.

이는 10만명이라는 목회자급의 새신자가 2019년 한 해 동안 배출됐다는 의미다.

신천지 예수교회 측에서는 “신도 1000명의 교회 100여개가 신천지예수교회로 이동하는 의미가 된다.”고 설명했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에 따르면 내년에는 20만이 넘는 새로운 신자들이 신천지 성도가 되며 따라서 2020년 연말이 되기전 신천지 예수교회의 성도는 50만명을 훌쩍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종교계에 지각변동을 일으킨 신천지의 행보가 어디까지 진행될지 세간의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

(사진=신천지 교회)
(사진=신천지 교회)

[신아일보] 인천/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경원 2019-11-19 19:34:22
신천지와 개신교의 상황이 참 극과 극이네요. 한쪽은 기하급수적으로 줄어드는데 한쪽은
엄청난 인파가 몰리고 있으니 배는 아픈데 그렇다고 욕하는것은 신앙인이 아니죠

묵으라 2019-11-19 10:11:54
가출, 이혼, 가정파괴, 자살율증가, 청년실업가중, 경기침체 등의 원흉
사이비 사기집단 신천지의 홍보성 기사를 내는 기자라~
어디가서 기자 명함 내밀고 다니지 마쇼.

언능 기사 내리지 못할까!
이따위 말도 안되는 한심한 기사를 내는 기자라~ 이성과 양심은 팔아 먹었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