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무디스·피치로부터 업계 최고 수준 신용등급 획득
교보생명, 무디스·피치로부터 업계 최고 수준 신용등급 획득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9.11.1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보생명)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세계 3대 신용평가사들로부터 업계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연이어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피치 등으로부터 각각 A1, A+ 신용등급을 획득하며 재무안정성 리스크관리 역량을 높이 평가받았다.

교보생명은 최근 무디스로부터 AI 신용등급을 획득, 지난 2015년 생보업계 최초로 이 등급을 받은 후 5년 연속 이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보험사의 수익성과 재무건전성, 리스크관리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보험금 지급능력 평가’다.

A1등급은 전체 21개 신용등급 중 다섯 번째로 높은 것으로 글로벌 은행인 골드만삭스, 모건슨탠리 등과 같은 수준이다. 국내에서는 정부의 지급보증이 있는 국내 주요 시중은행이 이 등급에 속했다.

무디스는 보고서를 통해 “A1등급은 교보생명의 우수한 사업건전성, 탄탄한 자본적정성과 낮은 재무 레버리지 비율을 반영한 것”이라며 “높은 시장지위를 바탕으로 한 우수한 영업력과 다각화된 영업채널도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향후에도 재무건전성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등급전망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무디스에 이어 피치도 최근 교보생명에 업계 최고 수준인 A+ 신용등급을 부여했다. 지난 2013년 이 등급을 받은 후 7년 연속이다.

실제로 교보생명의 안정적인 이익창출능력과 우수한 재무건전성이 눈에 띈다. 최근 보험업계 전반의 경영환경이 악화된 가운데 교보생명은 올 3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 상승한 6893억원을 기록했다.

보험사의 재무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비율(RBC)은 372.6%(2019년 9월 기준)로 지난해 말보다 60%포인트 이상 개선됐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해외 신평사로부터 높은 신용등급을 획득한 것은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리스크관리 역량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원칙에 입각한 영업활동은 물론 적극적인 시장 대응과 신규 투자처 발굴을 통해 지속적인 수익 창출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