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겨울철 도로제설 준비 마쳐
성남시, 겨울철 도로제설 준비 마쳐
  • 전연희 기자
  • 승인 2019.11.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개 노선 259㎞ 구간 중점 제설

경기 성남시는 겨울철 폭설로 인한 시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도로제설 대책을 마련해 오는 15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 시행하기로 했다.

시는 14일 현재 눈이 와도 걱정이 없도록 인력투입 계획과 염화칼슘 살포기 등 제설 장비 준비를 마친 상태다.

시는 분당수서로, 분당내곡로 등 서울 연결도로를 포함한 61개 노선 259㎞구간을 중점제설 대책노선으로 지정하고 제설함 916개를 설치했다.

제설함에는 눈이 오면 누구나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2.5㎏짜리 염화칼슘 주머니 40포대와 5㎏짜리 모래주머니 20개를 넣어 놨다.

염화칼슘 양은 8104t으로, 최근 3년 평균 사용량 대비 2.2배를 확보해 각 구청 자재보관소에 비축해 놨다.

제설차, 살포기, 굴착기, 제설삽납 등 120대의 제설장비도 사전정비·점검을 완료해 눈이 오면 도로에 투입하기로 했다.

시는 제설대책기간에 재난상황실과 연계한 상황실을 24시간 운용하기로 했다.

관내 적설량에 따라 1·2·3단계로 구분해 성남시 공무원들이 현장제설작업에 투입된다.

시 도로과 관계자는 “겨울철 강설에서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제설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주민들도 눈이 오면 내 집, 내 점포 앞 치우기와 대중교통 이용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chun21123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