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노사, 해외 영업 일선서 최고 안전·품질 약속
삼성重 노사, 해외 영업 일선서 최고 안전·품질 약속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1.13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준우 사장·강일남 노동자협의회 위원장 함께 말레이시아 고객사 방문
11일(현지시각)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MISC사 주관 초청행사에서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과 강일남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이 MISC, 엑슨모빌 자회사 SRM 경영진과 함께 프로젝트 성공을 기원하며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코리 퀄즈(Cory Quarles) SRM 사장, 강일남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위원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이양치엔(Yee Yang Chien) MISC 회장 겸 그룹 최고경영자(CEO), 자히드 오스만(Zahid Osman) MISC LNG 사업부 부사장. (사진=삼성중공업)
11일(현지시각)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MISC사 주관 초청행사에서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과 강일남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이 MISC, 엑슨모빌 자회사 SRM 경영진과 함께 프로젝트 성공을 기원하며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코리 퀄즈(Cory Quarles) SRM 사장, 강일남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위원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이양치엔(Yee Yang Chien) MISC 회장 겸 그룹 최고경영자(CEO), 자히드 오스만(Zahid Osman) MISC LNG 사업부 부사장.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노사가 고객사의 신뢰를 얻기 위한 해외 영업에 함께 나서며 추가 수주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11일(현지시각)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당국 선사 MISC사 주관 초청행사에서 남준우 사장과 강일남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이 용선주인 엑슨모빌(ExxonMobil) 자회사 SRM 경영진 등을 만나 감사 인사와 함께 최고의 안전, 품질을 약속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0월 MISC로부터 최신 사양의 17만4000세제곱미터(㎥)급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으며, 이들 선박은 인도 후 미국 오일 메이저 엑슨모빌 자회사가 생산하는 LNG를 15년간 운송할 예정이다.

이날 강 위원장은 두 회사 경영진을 만나 “삼성중공업을 믿고 일감을 맡겨준 것에 대해 깊이 감사 드린다”며 “노사가 합심해 최고 품질의 제품을 가장 안전하게 만들어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노사가 함께 품질에 대한 신뢰를 얻기 위해 선주에게 피력할 수 있는 좋은 자리였다”며 “영업 활동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업계에서 가장 먼저 임금협상을 마무리하는 등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기반으로 영업에 전념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37척, 54억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 78억달러의 69%를 달성했다. 또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 리서치 기준으로 3개월 연속 수주잔량 세계 1위(519만CGT)를 유지하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