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내년 예산안 2조2397억원 시의회에 제출
대전시교육청, 내년 예산안 2조2397억원 시의회에 제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9.11.11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 2.3학년 무상교육, 안전하고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 중점 지원

대전시교육청은 내년도 예산안을 2조 2,397억원으로 편성하여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2020년도 예산안 2조 2,397억원은 보통교부금 등 중앙정부 이전수입 1조 8,168억원, 자치단체 이전수입 3,707억원, 자체수입 및 전년도 이월금 522억원 등으로 2019년도 본예산보다 1,117억원(5.3%)이 늘어난 규모다.

이번 예산안은 고등학교 무상교육, 안전하고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먼저, 2020년 고교 무상교육은 고등학교 2.3학년까지 확대되어 공립 수업료 감면분 230억원, 사립 수업료 145억, 공사립학교 학교운영지원비 78억원, 교과서 구입비 27억원 등 총 480억원을 반영하였다.

안전하고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석면교체 및 내진보강 등 안전제고 409억원 ▲학교 다목적강당 시설비 201억원 ▲공기청정기 임차비 등 공기질 개선 44억원 ▲과학실 밀폐시약장 교체 15억 ▲급식기구 교체 및 확충 19억원 등을 편성하였다. 또한 ▲학교신설비 569억원 ▲교실증개축 111억원 ▲노후시설 환경개선 706억원 ▲학교공간혁신 27억원 등을 반영하였다.

이 밖에 누리과정 1,175억원, 무상급식비 1,226억원,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86억원,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67억원, 초등돌봄교실 운영 지원 239억원 등 교육복지를 위한 예산을 편성했다.

대전교육청 정회근 기획예산과장은 “내년 예산안은 교육정책사업 중 투자효과가 낮은 사업 및 유사·중복 사업을 폐지·통합·축소하고, 무상교육 등 교육의 공공성 제고를 위한 예산지원 확대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이번 본예산안은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12월 13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