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울진군에 태풍 '미탁' 복구 성금 1000만원 전달
계명대, 울진군에 태풍 '미탁' 복구 성금 1000만원 전달
  • 김진욱 기자
  • 승인 2019.11.0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학교가 지난달 태풍 '미탁' 복구 성금으로 울진군에 1000만원을 전달했다. (사진=계명대)
계명대학교가 지난달 태풍 '미탁' 복구 성금으로 울진군에 1000만원을 전달했다. (사진=계명대)

계명대학교(대구시 달서구 소재)가 지난달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군에 복구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6일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은 울진군을 직접 방문해 전찬걸 울진군수를 만난 자리에서 태풍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 성금은 계명대 교직원 1천여 명이 월급 1%를 때어 기금을 조성하고 있는 1%사랑나누기를 통해 마련됐다. 2004년 교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돼 운영 중인 1%사랑나누기는 연간 4억원을 조성, 장학금과 저소득층 지원, 국외봉사, 불우이웃 돕기, 난치병 학생 돕기 등 봉사와 이웃 사랑을 실천해 오고 있다.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은 “태풍 피해로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에게 작은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빠른 목구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