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본입찰…애경 vs 현대산업개발 2파전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애경 vs 현대산업개발 2파전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1.0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2시 접수 마감…SK·GS 등 깜짝 등장 없어
참여기업 인수 의지 확고…KCGI는 SI 확보 못한 듯
(사진=아시아나항공)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은 사실상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의 2파전으로 좁혀질 전망이다.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7일 오후 2시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 접수를 마감한 가운데, 변수는 등장하지 않았다.

당초 SK와 GS 등 대기업이 본입찰에 깜짝 등장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이들 기업은 참여하지 않았다.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도 강력한 전략적투자자(SI)와 손잡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본입찰에는 앞서 예비입찰에 참여한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홍콩계 사모펀드 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 나섰다.

이중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의 경쟁구도가 예상된다.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은 항공업 경영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면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지를 확고하게 드러내고 있다.

애경그룹은 본입찰 접수가 마감된 직후 입장문을 내고 “애경그룹은 충분한 실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 시 제주항공과의 시너지 극대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에 대한 구상을 이미 상당히 구체적으로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애경은 항공업에 대한 운영 노하우를 갖고 있는 유일한 입찰자이자, 국내 항공업계에 큰 변화를 갖고 온 주역”이라며 “항공업계에 드리운 위기 상황에서 시장재편의 주도자로서의 역할을 해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애경그룹은 또 “인수 당사자 간의 시너지와 인수 주체의 경영능력, 피인수기업의 정상화 계획이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의 경우 현금성 자산만 1조5000억원에 달하는 탄탄한 재무구조가 강점으로 꼽힌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시 그룹이 보유한 면세점과 호텔 등 사업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CGI는 본입찰에 참여했지만 그동안 관심이 모아졌던 SI 확보에 대해선 말을 아끼는 상황이다. KCGI는 본입찰 접수 전까지 신세계그룹 측에 컨소시엄 구성을 제안했지만 신세계 측이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 측은 인수 가격과 운영 역량 등을 검토해 1∼2주 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연내 매각을 완료할 방침이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