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오리 휴지기제 실시
음성군, 오리 휴지기제 실시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10.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류인풀루엔자 사전 차단 목적…농가에 보상금 지급

충북 음성군은 동절기를 앞두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전 차단을 위해 오리 사육을 제한하는 휴지기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군은 상대적으로 AI에 취약한 오리를 겨울철에 사육하지 않는 대신 오리농가에 보상금을 지급하는 오리휴지기제를 전국 최초로 시행했다.

휴지기 시행기간은 오는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이며, 농가가 원하는 경우 10월부터 미입식 농가에 대한 휴지기를 실시할 계획이다.

군 오리사육 규모는 59호 71만수이며, 이 가운데 휴지기 시행 농가는 35호 51만수로, 농가수 대비 약 59%, 사육수수 대비 약 72%가 참여한다.

아울러 군은 특별방역대책기간 철새 경보가 ‘주의’로 격상된 만큼 차단 방역에도 주력하고 있다.

조병옥 군수는 “2018년 AI 휴지기제 시행으로 AI 발생위험을 줄여 방역예산과 인력낭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면서 “AI 사전 예방을 위한 현장 중심의 철저한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국 최초로 AI 휴지기제를 실시한 바 있는 군은 지난 2018년 36호(41만수)에 휴지기제를 시행했고, 2018년 3월 이후 고병원성 AI 발생이 없었다.

j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