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10명 중 7명 "韓 관계개선 서두를 필요 없다"
日국민 10명 중 7명 "韓 관계개선 서두를 필요 없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0.28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닛케이 여론조사… 19%만 "일본의 양보가 불가피"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일본 국민의 10명 중 7명은 일본 정부가 양보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닛케이신문은 지난 25~27일 전국의 18세 이상 1029명을 대상(유효 답변자 기준)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69%는 한일 양국 정부의 극한 대립이 이어지고 있으나 일본 정부가 양보하는 상황일 경우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이 같은 답변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 지지층(75%)에서 비지지층(64%)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반대로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일본이 양보하는 것도 불가피하다는 답변은 19%에 불과했다.

한일 양국 정부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이 내린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의 수용 여부를 놓고 갈등을 키워오고 있다.

아베 정부는 여론을 토대로 '청구권 문제는 한일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24일 이낙연 총리와 가진 회담에서도 아베 총리는 청구권협정을 한국이 지켜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닛케이의 이번 조사에서 차기 정부를 이끌 총리로 적합한 인물로는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이 20%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8%)이었고 아베 총리(16%)는 3위였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