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화경제" 하루 만에 "南시설 들어내도록" 지시한 김정은
文대통령 "평화경제" 하루 만에 "南시설 들어내도록" 지시한 김정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10.23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산 시찰서 남측 시설 철거 지시… 남북경협 빨간불
靑 "명확히 분석 먼저"… 북한 자극 자제하며 '신중모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 시대 남북협력 상징인 금강산관광을 '대남의존정책'으로 규정하며 강하게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북 매체들이 23일 보도했다. 김정은의 금강산 관광에 대한 지시로 현대 아산을 비롯한 남측 기업들이 추진해 왔던 금강산 사업이 또 위기를 맞게 됐다. 사진은 남북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바라본 고성 온정리 일대의 모습.(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 시대 남북협력 상징인 금강산관광을 '대남의존정책'으로 규정하며 강하게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북 매체들이 23일 보도했다. 김정은의 금강산 관광에 대한 지시로 현대 아산을 비롯한 남측 기업들이 추진해 왔던 금강산 사업이 또 위기를 맞게 됐다. 사진은 남북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바라본 고성 온정리 일대의 모습.(사진=연합뉴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