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 지역국가 '한국형 푸드뱅크' 논의
아시아·태평양 지역국가 '한국형 푸드뱅크' 논의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0.23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까지 '2019 아태푸드뱅크 컨퍼런스' 개최…복지부, 협력 약속
보건복지부가 글로벌푸드뱅크네트워크와 '2019 아태푸드뱅크 컨퍼런스'를 개최한다.(사진=연합뉴스)
보건복지부가 글로벌푸드뱅크네트워크와 '2019 아태푸드뱅크 컨퍼런스'를 개최한다.(사진=연합뉴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글로벌푸드뱅크네트워크(GFN, 회장 Lisa Moon)는 10월 21일부터 25일까지 4박5일간 코리아나호텔(광화문)에서 ‘2019 아태푸드뱅크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푸드뱅크는 식품과 생활용품을 기부받아 저소득층(긴급지원대상자, 차상위계층)에게 지원하는 복지사업이다.

이는 1998년부터 시범사업 시작 이후 2000년에 보건복지부가 한국사회복지협의회를 전국푸드뱅크로 지정·위탁해 현재까지 전국에 457개 푸드뱅크 사업장을 운영 중이다.

1998년부터 2018년까지 누적 기부물품 환산액은 1조7000억원에 달하며, 매년 저소득층 30만명과 1만개의 시설에 기부식품을 제공해 저소득층 결식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학술회의는 20년 동안 체계적으로 운영돼온 한국의 푸드뱅크 모형을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공유하기 위해 개최됐다.

몽골, 베트남·뉴질랜드·말레이시아·인도·인도네시아·태국·파키스탄·필리핀 등 한국형 푸드뱅크 모형 도입에 관심 있는 9개국과 대만·싱가포르·중국·호주 등 기존에 푸드뱅크 운영 경험이 있는 4개국의 기부식품 산업계‧학계‧관련 정부부처 등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형 푸드뱅크 모델 공유에서부터 구체적인 제도 마련 방안, 국제 푸드뱅크 현황 및 기부 기업 발굴 방안까지 광범위한 주제를 다뤘다.

특히, 한국형 푸드뱅크 모형 전수사업의 하나로 몽골과 베트남에서 체결한 양해각서의 상대방인 몽골 노동사회복지서비스청과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 관계자가 참석해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한국의 푸드뱅크는 국제연합(UN)이 제시한 빈곤퇴치, 영양개선, 건강한 삶 등 지속가능개발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한국의 푸드뱅크 사업 수행 경험을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함께 공유하고, 각 국이 국가별 특성에 맞는 푸드뱅크 체계를 마련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글라스 오브라이언(Douglas O' Brien) GFN 부회장은 “한국형 푸드뱅크 모형은 푸드뱅크 운영 국가 중 가장 성공적인 운영 체계이며, 향후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선도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