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 2019년 먹는물 관리 ‘최우수’ 판정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 2019년 먹는물 관리 ‘최우수’ 판정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9.10.2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 주관 현장 평가
(사진=대전상수도사업본부)
(사진=대전상수도사업본부)

대전시는 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가 국립환경과학원이 주관하는 2019년 먹는물 분야 정도관리에서 ‘최우수’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시험·검사기관의 정도관리는 ‘숙련도 시험’과 ‘현장평가’로 나뉘며, 수질연구소는 지난 4월 국립환경과학원이 주관하는 2019년 먹는물 분야 측정·분석 숙련도 시험에서 전 항목 ‘만족’ 평가를 받아 종합적인 기관평가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수질연구소는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 동안 진행된 ‘현장평가’에서 평가위원으로부터 시료의 보관에서부터 분석까지의 전과정이 매우 우수하고 정도관리가 잘 되어있다는 평가를 받아 먹는물 분야의 분석능력을 인증 받았다.

‘현장평가’는 정도관리를 위해 평가위원이 시험·검사기관을 직접 방문해 시험·검사기관의 정도관리 시스템 및 시행을 평가하는 것으로 시험·검사기관의 기술인력·시설·장비 및 운영 등에 대한 실태와 이와 관련된 자료를 검증·평가하는 것을 말한다.

이와는 별개로 수질연구소는 지난 4월17일부터 5월30일까지 국제공인 숙련도 시험기관인 미국 씨그마알드리치 알티씨(Sigma-Aldrich RTC Inc.)가 주관하는 먹는물 분야 국제숙련도 시험평가에 참여해 농약류, 중금속, 휘발성 유기화합물, 음이온 성분 등 먹는물 분야 총 17개 전항목에서 ‘적합’을 받아 먹는물 수질분석 능력의 국제적인 우수성을 입증했다.

정무호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대전의 수돗물을 더 많은 시민이 믿고 마실 수 있도록 분석역량을 강화하고, 시민들에게 정확하고 신뢰성 높은 검사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