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핫이슈] 강경화 “한일정상회담 추진, 아직 갈 길 멀어” 
[국감 핫이슈] 강경화 “한일정상회담 추진, 아직 갈 길 멀어”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10.21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담 성과 담보돼야… 일본과의 대화는 늘 열린 입장”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강경화 장관. (사진=연합뉴스)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강경화 장관.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일정상회담 추진 여부에 대해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강 장관은 ‘한일정상회담이 조만간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느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정상 차원의 회동이 가능하려면 일본의 전향적 태도와 회담의 성과가 담보돼야 한다.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다만 한국 정부는 정상 레벨의 대화를 포함해 늘 일본과의 대화에 열린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같은 질문에도 “외교 당국 간 수차례 협의가 있었지만 간극이 큰 상황”이라며 “그 간극을 좁히기 위해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19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가 한일 관계 악화에 제동을 걸기 위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오미아) 효력이 상실하는 11월23일 전에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를 냈다. 이이 이날 강 장관에게는 한일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한 질문이 이어진 것이다. 

강 장관은 또 22일 일왕 즉위식 행사 차원차 방일하는 이낙연 국무총리편으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전달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와 관련해서는 “확인해 줄 수 있는 것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면담 시간이 ‘10분+알파’가 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는 “막판 조율 중”이라며 면담 시간이 조금 더 길어질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