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형 일자리 시민보고회' 성료
'전북 군산형 일자리 시민보고회' 성료
  • 이윤근 기자
  • 승인 2019.10.2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사회단체·관계기관·시민 등 200여명 참여

전북 군산시가 전국 최초로 노사민정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안에 합의하고 이를 시민들에게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21일 군산대 이노테크홀에서 열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시민보고회'에는 지역 내 경제사회단체를 비롯해 관계기관 및 시민 등 200여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이날 보고회는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됐다. 1부에서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 추진현황에 대한 자세한 설명으로 시민들의 이해를 도왔다.

2부는 상생협약안을 이끌어낸 노·사·민·정을 각각 대표하는 4인이 상생형 일자리 협약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의 소감을 피력하고 전북 군산형 일자리에 대한 시민들의 궁금한 점을 해소하는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현장은 새로운 일자리 모델이 지역 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회복에 좋은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는 시민들로 북적이며 축제분위기를 조성했다.

시는 지난 2018년 5월 GM 군산공장의 폐쇄로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며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새로운 주력산업을 발굴을 모색해왔으며 지난 4월 상생형 일자리 거버넌스를 구축한 가운데 5월 에디슨모터스 등 4개 기업이 투자협약을 체결하며 전기차 제조산업에 대한 관심이 고조됐다.

이후 차제생산 전문업체인 ㈜명신과 ㈜MS오토텍이 GM 군산공장 인수를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하면서 내연기관 자동차 생산도시였던 군산이 전기차 클러스터로 전환, 혁신적 도약의 기회를 얻게 됐다.

이와 함께 지역사회와 노동계는 전기차 컨소시엄의 전략적 연대를 모색하며 적정임금과 공동교섭 등을 논의하며 상생협약안을 이끌어 내 지난달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의회에서 최종 상생협약안을 의결하고 상생협약안의 핵심내용은 선진적 임금체계를 도입한 적정임금 기준 마련과 원․하청간 복지 격차 해소를 위해 공동복지기금을 조성 임금 공동교섭으로 원․하청간 임금격차를 줄이며 납품 단가가 인하될 경우 하청기업과 수익을 공유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원·하청 갈등의 문제에 대한 협의도 이뤄냈다.

특히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업은 협약에 의해 지역 내 생산품을 일정비율 의무구매하고 지역인재 우선채용, 중소기업지원기금 조성 등 지역상생의 선순환 구조 구축에도 기여하게 된다.

정부와 전북도 및 군산시는 지방투자촉진보조금 등 각종 보조금·세제혜택을 지원하고 주거, 보육 등 근로자 복지와 부지매입 자금, 해외판로개척지원 등 노동자와 기업을 위한 전방위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또한 협약으로 ㈜명신 군산공장과 새만금산단에는 총 4122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지며 내년부터 전기승용, SUV, 전기버스, 초소형 전기차 생산을 시작해 오는 2022년까지 연간 약 17만대를 생산하게 대며 이로 인한 고용효과는 2022년까지 직접고용 1902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어서 시민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강임준 시장은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은 기존 대기업 의존적 산업구조를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구조로 체질 개선을 하며 지속가능한 자립형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첫 걸음”이라며 “지역의 노사민정의 각 주체가 상생형 일자리 모델에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군산/이윤근 기자

iyg353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