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광림 '남영비비안' 인수 우선협상자 선정
쌍방울-광림 '남영비비안' 인수 우선협상자 선정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0.2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석우 남영비비안 회장 지분 등 최대주주·특수관계인 지분 등 인수 예정
쌍방울과 광림의 컨소시엄이 남영비비안 경영권 매각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사진=신아일보DB)
쌍방울과 광림의 컨소시엄이 남영비비안 경영권 매각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사진=신아일보DB)

쌍방울과 광림이 남영비비안의 경영권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쌍방울(대표 방용철)과 ㈜광림(대표 유갑종)이 구성한 컨소시엄이 토종 여성 란제리 기업인 남영비비안 경영권 매각 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남영비비안은 지난 7월 라자드 코리아를 매각 주관사로 선정해 경영권 매각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매각 대상은 남석우 남영비비안 회장(지분율 23.8%)을 비롯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 58.9%와 자회사의 지분 등이다.

남영비비안은 1957년 설립돼 62년간 국내 여성 속옷 시장을 선도했다. 남영비비안은 ‘비비안’을 비롯해 ‘비비엠’, ‘마터니티’, ‘젠토프’, ‘수비비안’, ‘로즈버드’, ‘판도라’, ‘드로르’ 등 8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쌍방울과 광림 컨소시엄이 62년 전통의 여성 속옷 명가인 남영비비안을 인수하게 됨으로써 쌍방울과 함께 남녀 토탈 속옷 브랜드로 국내외 내의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생산시설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원가절감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등 광림의 해외 유통망을 활용해 수출시장 다변화의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면서 “원활한 인수를 위해 후속 절차를 마무리 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