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태풍 ‘미탁’ 피해복구 완료…관광지 개방
울진, 태풍 ‘미탁’ 피해복구 완료…관광지 개방
  • 강현덕 기자
  • 승인 2019.10.2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스포공원·성류굴…신선계곡 등은 복구 완료까지 통제

경북 울진군은 제18호 태풍‘미탁’으로 인한 피해를 입은 일부 관광지 복구를 완료하고 개관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4일 휴관한 성류굴과 엑스포공원 일부 시설은 복구가 마무리 되어 정상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신선계곡 탐방로는 복구 작업이 진행 중으로 완료 시점까지 탐방로 출입이 전면 통제하고 있다

또한, 울진국민체육센터는 태풍 피해 복구 중인 군 장병들의 숙박시설 및 정기 점검 등으로 31일까지 휴관이며, 11월부터 정상 운영할 예정이고, 구호물품지원 장소인 군민체육관은 장기간 휴관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체육시설 이용 등에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 양해를 구하는 한편, 관내 시설 및 관광지가 정상운영 될 수 있도록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울진/강현덕 기자

hd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